로고

경주시, 폐철도 활용 주민편의시설 조성에 ‘박차’

동해남부선·중앙선 폐선 지정 이후 황성동 임시주차장 6곳 조성... 차량 560대 수용 가능

박재관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13:23]

경주시, 폐철도 활용 주민편의시설 조성에 ‘박차’

동해남부선·중앙선 폐선 지정 이후 황성동 임시주차장 6곳 조성... 차량 560대 수용 가능

박재관 기자 | 입력 : 2024/06/17 [13:23]
본문이미지

▲ 현대5차아파트 앞 임시주차장(빨간 점선안)    

 

[시대일보=박재관 기자]경주시가 폐철 부지를 활용한 정비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국가 철도망 계획에 따라 지난 2021년 12월 경주 도심을 관통하던 동해남부선·중앙선 80.3㎞와 철도역 17곳이 폐선·폐역으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폐철 부지를 활용한 황성동 임시주차장 조성사업도 속도가 붙고 있다. 지난해 3월 △황성성당 옆 임시주차장을 시작으로 △유림초등학교 앞 △럭키아파트 앞 △황성2지하차도 앞 △삼보5차아파트 앞 등 임시주차장 5곳이 조성됐다.

 

또, △현대5차 아파트 앞 임시주차장이 다음달 마무리될 예정이어서 황성동에만 차량 560여 대를 수용할 수 있는 임시주차장 6곳이 조성된다. 시는 임시주차장 6곳을 조성하기 위해 사업비 5억7700만원을 투입했다. 임시주차장 6곳 조성으로 만성적인 주차난을 겪고 있는 황성동 일대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주낙영 시장은 “폐철 부지를 활용한 임시 활용사업에 가용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