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성동구,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제조사·정비

6월 말까지 도로명판, 건물번호판, 사물주소판 등 주소정보시설물 일제조사 후 11월까지 정비 추진
올바른 위치정보 제공 및 긴급상황 시 신속대응으로 도시미관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 기대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1 [22:23]

성동구, 도로명주소 안내시설물 일제조사·정비

6월 말까지 도로명판, 건물번호판, 사물주소판 등 주소정보시설물 일제조사 후 11월까지 정비 추진
올바른 위치정보 제공 및 긴급상황 시 신속대응으로 도시미관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 기대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6/11 [22:23]

▲ 도로명판

 

▲ 건물번호판

 

▲ 사물주소판


[시대일보=강형구 기자]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이달 말까지 주소정보시설의 효율적인 유지관리 및 주소사용 편의를 위해 일제조사를 추진한다.

 

주소정보시설은 도로명주소를 활용해 올바른 위치정보를 제공하고 긴급상황 시 신속대응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조사 대상은 도로명판 3,727개, 건물번호판 15,732개, 사물주소판 134개이다.

 

이번 일제조사에서는 스마트KAIS(주소정보관리시스템) 단말기를 활용하여 주소정보시설의 훼손 여부, 시인성 확보 여부, 설치 상태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구는 일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1월까지 망실·훼손된 주소정보시설과 설치된 지 10년이 경과되어 식별하기 어려운 건물번호판을 집중적으로 정비하여 도시미관 개선과 안전사고를 예방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주민들이 편리하게 주소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도로명주소 이용 활성화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