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꿈의 무대,‘제23회 밀양아리랑 가요제’26일 개최

 5월 26일 오후 6시 30분, 밀양강 둔치 야외공연장에서 진행 -
 밀양아리랑대축제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할 신인가수들의 무대 -

최상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5/23 [16:01]

꿈의 무대,‘제23회 밀양아리랑 가요제’26일 개최

 5월 26일 오후 6시 30분, 밀양강 둔치 야외공연장에서 진행 -
 밀양아리랑대축제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할 신인가수들의 무대 -

최상태 기자 | 입력 : 2024/05/23 [16:01]

 

[시대일보=최상태 기자]밀양시(시장 안병구)는 신인가수의 등용문이라 불리는‘제23회 밀양아리랑 가요제’가 오는 26일 오후 6시 30분 삼문동 야외공연장에서 성대하게 개최된다고 밝혔다.

 

지난달 20, 21일 이틀간 서울과 창원 KBS홀에서 진행된 예선에 295명이 참가해 열띤 경연을 펼쳐 8명이 본선 무대에 오르는 기회를 얻었다. 이들은 넘치는 끼와 열정 가득한 무대로 밀양아리랑대축제장을 찾은 관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올해 가요제는 예년과 달리 밀양아리랑대축제의 마지막 날인 26일 저녁에 개최돼 4일간 이어진 대축제의 화려한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대상, 금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5백만 원, 3백만 원의 상금과 대한가수협회의 가수 인증서가 수여된다.

 

이날 행사에 아모르파티 등 수많은 히트곡을 부른 김연자, 스트릿우먼파이터 준우승에 빛나는 아이키 댄스팀, 떠오르는 샛별 임한별을 초청해 더욱 흥겹고 풍성한 무대가 기대된다.

 

한편, 제66회 밀양아리랑대축제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영남루와 밀양 강변에서 펼쳐진다. 아리랑 주제관, 밀양강 오딧세이 등 40여 종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밀양의 멋과 맛을 만끽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로 펼쳐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