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최대호 안양시장, 외른 바이써트 주한독일대사관 공관차석과 간담

도시개발・IT・스포츠・문화예술 등 다방면 논의
“독일과 상호 실익을 위한 지속가능한 파트너 노력”

최봉문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6:30]

최대호 안양시장, 외른 바이써트 주한독일대사관 공관차석과 간담

도시개발・IT・스포츠・문화예술 등 다방면 논의
“독일과 상호 실익을 위한 지속가능한 파트너 노력”

최봉문 기자 | 입력 : 2024/05/22 [16:30]
본문이미지

▲ 외른 바이써트 주한독일대사관 공관차석(왼쪽에서 두번째)과 최대호 안양시장(왼쪽에서 세번째)이 21일 관내 한 식당에서 만나 간담을 나눴다.    

 

[시대일보=최봉문 기자]외른 바이써트 주한독일대사관 공관차석이 지난 21일 안양시를 방문해 최근 개관한 스마트도시통합센터 등을 탐방하고, 최대호 안양시장과 간담을 갖는 등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22일 안양시에 따르면, 바이써트 공관차석 등 주한독일대사관 방문단이 이날 오후 2시부터 최근 신축 이전한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메타존, 안양예술공원 등을 방문했으며, 최 시장과 만찬을 갖고 간담을 나눴다.

 

최 시장은 간담 자리에서 스마트도시통합센터의 탁월한 시스템, K리그2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FC안양 축구, 아이스하키, 프로농구 등 스포츠 활성화, 국제적 인지도 제고 및 글로벌 도시로의 도약을 위한 노력 등을 소개했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교통수단 구축, 도시개발 사례, 향후 독일 지자체와의 교류 등 다방면에 걸쳐 의견을 교환했다.

 

최 시장은 “지난해 한독수교가 140주년을 맞으며 오랫동안 우정을 나눠왔고, 특히 안양시는 문화예술, 스포츠, IT 및 선진기술 등에서 독일과 유사점이 많다”며 “이 자리가 향후 독일과의 진일보된 교류 및 협력의 기폭제가 되고 상호 실익을 위한 지속가능한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이써트 공관차석은 “안양시의 초청에 감사드린다”며 “해가 갈수록 독일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날로 커져가고 있는데, 양국의 우호 관계가 지자체로까지 더욱 확대 발전되고 안양시가 기여해주시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안양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