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마포구의회, ‘마포구 신규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 개회

제4차 회의...추진경과 및 향후 계획 보고 등 24년도 위원회 활동 계획 수립 

강형구 기자 | 기사입력 2024/01/31 [21:09]

마포구의회, ‘마포구 신규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 개회

제4차 회의...추진경과 및 향후 계획 보고 등 24년도 위원회 활동 계획 수립 

강형구 기자 | 입력 : 2024/01/31 [21:09]

 

 

본문이미지

 
[시대일보=강형구 기자]마포구의회(의장 김영미)는 30일 오전 10시, 마포구의회 2층 복지도시위원회실에서 '신규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 제4차 회의'를 개회했다고 전했다. '신규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위원장 최은하)'는 지난해 2월 구성되어 마포구와 마포구민, 그리고 7개 구와 자치단체 등으로 구성된 다자협의체와 함께 소각장 건립 반대 대응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제3차 회의는 "신규 쓰레기소각장 건립 반대 대응 추진 경과보고"를 통해 소각장 건립 관련 사업 및 행정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졌으며, 특히 "소각제로가게" 현황 및 향후 100개소 설치 목표에 대한 실효성 검토가 주를 이뤘다. 이 외에도 '신규 소각장 건립 반대 다자협의체'에서의 집행부의 역할 제고, 주민과의 원활한 소통으로 소각장 백지화를 위한 적극적인 사업 및 지원 등의 요구가 있었다.

이번 제4차 회의의 안건은 ▲서울특별시 마포구 추가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대응 추진 경과 및 향후 계획 보고의 건 ▲마포구 신규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 명칭 변경 및 활동기간 연장의 건 두 가지이다.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대응 추진 경과 보고에서는 "소각제로가게" 설치 및 운영 미비 문제가 지적되었고, 병행할 수 있는 전처리장치, 다양한 재활용 시스템 추진의 구체성 미비함과 홍보 부족이 지적되었다. 무엇보다 신규 소각장 건립 문제에서 서울시와의 소통이 원활하지 않다는 점이 큰 문제로 지적되었다. 이미 소각장 입지 선정 당시 선정 근거 비공개 및 선정 기준의 모호함부터 소각장 건립 부지 타당성 조사에서의 불소 함유량 측정 결과 역시 마포구의 재측정에서 다른 결과가 나오는 등, 마포구민들의 의혹을 불거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계속 되었다.

이에 대해 마포구의회는 서울시에 입지 선정 기준 및 토양 측정 등, 소각장 건립과 관련한 절차에 자치단체가 선정한 전문가 및 자치위원의 참석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번 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언급되었던 현재 요구되는 쓰레기 소각 용량에서도 마포구는 744톤, 서울시는 1,000톤으로 250톤 이상의 차이를 보여, 소각용량 측정 내용을 서울시에 요구했으나, 현재까지 묵묵부답인 상황이다.

마포구 역시 공문부터 시작하여 다양한 루트를 통해 서울시와의 소통을 시도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답변이 와있지 않다고 말했다. 향후 쓰레기 소각장 건립에 있어 서울시와의 소통이 상당히 중요할 것으로 여겨진다는 점에 공감하며 구의회와 구 모두 적극적으로 서울시와의 소통에 나서야 함에 공감하며 경과 보고는 마무리되었다.

이어 "마포구 신규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 명칭 변경 및 활동기간 연장의 건"에서는 쓰레기 소각장 건립이 처음이 아니며, 소각장이 추가 건립되는 것이기 때문에 이를 강조하기 위해 "마포구 추가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했으며, 소각장 건립과 관련한 지속적인 감시 및 의견 제시를 위해 특별위원회 기간을 2025년 2월 28일까지 1년 1개월 연장하는 것에 위원 모두 동의했다.

추가 쓰레기 소각장 건립 반대 특별위원회 최은하 위원장은 "많이 늦은 만큼 좀 더 최선을 다하는 것을 넘어, 반드시 소각장 추가 건립을 막아내겠다는 각오로 임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하며 "(마포구의회 역시) 함께 죽을 각오로 뛸테니 소각장 추가 건립을 막아내자"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