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尹 “국민이 일상에 조속히 돌아가도록 최선을”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 관련 서면브리핑

시대일보 | 기사입력 2022/09/05 [12:42]

尹 “국민이 일상에 조속히 돌아가도록 최선을”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 관련 서면브리핑

시대일보 | 입력 : 2022/09/05 [12:42]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오후 제11호 태풍 '힌남노' 대비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태풍 진행상황과 전망, 그리고 정부의 대비상황에 대한 종합보고를 받았다. 

 

용산대통령실 위기관리센터에서 진행된 이날 점검회의에는 비서실장과 국가안보실장, 경호처장, 정무·홍보·사회수석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와 14개 부처 장관과 청장, 17개 시도 단체장은 각 부처 및 지자체 비상상황센터에서 영상으로 회의에 참여해 대처 상황을 보고했다.

 

이어진 관계부처 장관 및 지방자치단체장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윤 대통령은 "태풍과 같이 진로가 예측 가능한 기상 상황의 경우 선제적 대처가 중요하다. 공직자들은 선조치, 후보고를 해달라. 즉각적인 피해 복구책과 더불어 인명피해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실효적 지원 차원에서 재해보험금 선지급, 추석 전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원이 이뤄질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며 국민이 조속하게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노력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집중호우의 상흔이 아직 완전히 아물지 않은 상황에서 태풍 '힌남노'가 북상하고 있어 국민들 걱정이 더 크실 것”이라며 “정부가 한발 앞서 더 강하고 완벽하게 대응해달라”며 한덕수 총리 등 관계 부처들의 선제적 대응 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반지하주택지와 해안가 저지대 등 취약계층과 취약지역에 대한 점검을 강조했는데, "추석을 앞두고 이번 태풍이 발생해 마음이 무겁다"면서 "재난은 사회적 약자에게 더 큰 피해와 고통으로 다가온다.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태풍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저도 끝까지 상황을 챙기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집중호우 피해지역은 특히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면서 "지난 비로 지반이 약해진 데다 복구가 아직 완전하게 이뤄지지 않아 위험 요인이 더 많을 수 있으므로 선제적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어선이나 낚싯배, 양식장 등 해상 안전사고 예방에도 각별한 주의를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농어민들의 태풍 피해가 걱정된다"면서 "피해가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대응해달라"며 "태풍피해 농가의 재해보험 손해평가를 즉시 진행해 보험금을 선지급하는 등 농민들께서 조속히 영농에 복귀하실 수 있는 대책을 세밀하고 신속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